편의점 위장취업 후 도둑질··· 警, 30대 男 기소의견 송치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6:4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수도권 일대 편의점에 위장취업한 뒤 금품 1200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30대가 검거됐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한 모씨(36)를 구속,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씨는 2018년 3월~2019년 5월 서울 강북구, 도봉구와 경기 포천, 화성, 의정부 일대 편의점 9곳을 돌며 아르바이트생으로 취업한 뒤 현금과 상품권 등 총 1268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한씨는 편의점 점주들이 야간에 아르바이트생을 구하기 힘든 점을 악용해 성실한 모습을 보이며 점주들을 안심시켰다.

아르바이트생으로 위장취업한 한씨는 편의점에서 2~5시간 근무하다가 점주가 자리를 비운 사이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났다.

이같이 빼돌린 돈은 숙박비용 등 한씨의 생활비로 사용됐다.

경찰은 한씨가 훔친 문화상품권 30만원어치를 시중가보다 30%가량 낮은 가격에 사들인 상품권 매입상 이 모씨(58)도 업무상과실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위장 취업에 취약한 영세 편의점 특성상 유사 사례가 계속 발생할 우려가 큰 것으로 보고, 편의점 본사와 협조해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