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장은아 "아이들 고맙고 미안해"...이혼 결심의 사연은?

서문영 / 기사승인 : 2019-05-25 04:4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마이웨이' 가수 장은아가 이혼 당시 괴로웠던 마음을 고백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장은아의 굴곡 많은 인생사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장은아는 본의 아니게 가수 활동을 쉬며 이혼 아픔을 겪은 과거사를 털어놨다.

장은아는 "공식적으로 은퇴는 안 했지만 자연스럽게 하게 됐다. 81년도 후반에 결혼 후 아이를 키워야 해서 쉬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은아는 "한 번의 이혼 경력이 있는데, 그때 좀 많이 힘들었다"며 "제가 이혼을 하게 됐을 때가 작은 아이는 고등학생, 큰아이는 대학교에 갈 무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큰아이가 하는 이야기에 감동 받았다"며 "큰아이가 '엄마. 엄마는 엄마의 인생이 있어요. 저희는 저희가 걸어갈 길이 있기 때문에 저희 걱정은 하지 마세요. 엄마가 결정할 일이에요. 저희 때문에 힘든 일을 결정하지 못 하는 건 싫어요'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혼 결정을 주춤했던 건 아이들 때문에 신경이 많이 쓰였다"며 "큰아이의 말을 듣고 이혼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