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림전통시장 ‘하나 더하기 페스티벌’ 성료

안기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7 15:39: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창원=안기한 기자]2019 부림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하나 더하기 페스티벌’ 행사가 지난 25일 오후 2시 부림문화광장에서 시민들과 함께 즐기며 성료됐다.
▲ 마산무용단이 준비한 어르신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이날 식전행사로는 마산무용단이 준비한 어르신 문화예술 프로그램인 입춤,경기민요,흥청무,즉흥무,성주풀이,양반춤,떼춤 공연을 선보이며 시민들의 많은 박수 갈채를 받았다.

마산부림시장번영회 김종철 회장은 개회식 인사말을 통해"부림 한복축제 이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문화행사 이다"며"많은 시민들과 문화예술인 관계자들이 부림문화 광장을 많이 이용해 주시길 바라며 준비한 다양한 문화공연으로 즐거운 하루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 아랑고고장구 마산분원 단원이 노래자랑 참여자와 함께 공연을 하고 있다.

부림창작공예촌 강민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부림人,공예로 전통과 가치를 잇다라는 주제로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선생님들께 감사하다"며"오늘 체험행사와 더불어 문화공연이 함께 할 수 있게 한 부림시장번영회 회장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 하모니카 도시,숲 단원들이 참여해 하모니카 연주로 다양한 장르에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부림문화광장에서는‘하나 더하기 페스티벌’ 과 ‘부림人,공예로 전통과 가치를 잇다’를 주제로 가족과 함께하는 전통놀이 체험과 놀이존 행사 일정으로 투호놀이,제기 만들어 차기,전통 팽이만들고 돌리기,딱지 만들어 치기로 구성되어 가족과 함께 체험하고 볼거리를 제공했다.
▲ '마산항구' 작사 작곡가인 가수 성진이 열창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아랑고고장구 마산분원 단원들이 신명나는 장구로 흥을 돋았고 하모니카 도시,숲 단원들이 참여해 하모니카 연주로 다양한 장르에 공연을 선보였다.
▲ '살아있네' 타이틀곡인 가수 금귤이 열창해 많은 박수 갈채를 받았다.

초대가수로는 '마산항구' 작사 작곡가인 가수 성진과 '살아있네' 타이틀곡인 가수 금귤이 열창해 많은 박수 갈채를 받았다.​

또,시민노래자랑에 참여한 모든 분들에게는 부림시장번영회에서 제공한 온누리 상품권을 증정했다.​
▲ 아랑고고장구 마산분원 단원들이 흥을 돋구고 있다.

행사를 관람한 시민은 "다양한 공연 장르를 준비한 주최측에 감사하고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여한 공연 관계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며"시민들과 함께 문화를 공유하는 축제인 것 같다"고 극찬했다.
▲ 체험행사와 함께한 하나 더하기 페스티벌


한편,‘하나 더하기 페스티벌’ 행사는 부림전통시장 활성화를 통해 부림전통시장은 물론 창동과 오동동 상권살리기를 연계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증진시키고 상권살리기에 시민들의 동참을 유도하여 상인들과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문화행사로 진행하게 됐으며,마산부림시장번영회가 주최하고 다솜문화예술봉사단이 주관했다.후원에는 시민일보,시사우리신문,경남우리신문이 함께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