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박원순, '스나이퍼 박' 자처하며 "황교안, 조금 기다려 봐라" 돌직구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6.02 10:50
  • 입력 2019.06.02 10:50
  • 댓글 0
   
"내게 얼쩡거리면 다 가더라...(박 정권 때)고함치던 정무수석, 감옥갔다"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1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스나이퍼 박’을 자처하면서 "내가 뭘 하지 않아도 내게 얼쩡거리는 사람들은 다 가더라(끝나더라)"면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조금만 기다려보라"고 의미심장한 돌직구를 날려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한 박 시장은  "(박근혜 정권 국무회의에서) 당시 정무수석이 나보고 삿대질하며 고래고래 고함을 쳤는데, 그 양반 몇 달 있다가 감옥 갔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박 시장은 "황 대표는 공안검사로서 충실한 사람"이라면서 "공안검사는 크게 보면 독재정권의 하수인이고 손발"이라고 황 대표의 지난 경력을 직격했다.

그는 "공안검사가 독재에 저항했던 우리 대통령에게 '독재'라고 말하는 게 이해가 가는 시추에이션이냐"면서  "그렇게 적반하장으로 나오니까 더 본인의 과거를 들추게 되는 계기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의 국무총리·법무부장관 경력을 두고서도  "박근혜정권이 어떤 정권이었느냐"며 "국정농단으로 말미암아 국민으로부터 탄핵받아서 그만둔 곳에서 2인자 노릇을 하고 법을 집행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박 시장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천막에 대해서는 민원이 많이 들어온다면서도 "(행정대)집행을 하다가 잘못 사고가 나면 안 되니까…"라고 관대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따라 박 시장이 야권의 대선주자로 부상한 황교안 대표 때리기를 통해 자신의 체급을 올리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박 시장 측근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기고를 나와 검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것까진 박 시장과 황 대표 두 사람이 같지만, 이후의 삶은 서로 대척점에 서 있다”며 “향후 본격적으로 박원순 대 황교안 구도가 만들어지면 나쁠 게 없다”고 밝혀 이 같은 관측에 힘을 실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