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대중문화
'실화탐사대' 얼굴 공개 조두순..."출소일 2020년 12월 13일" 사연 들여다보니?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9.06.10 00:01
  • 입력 2019.06.10 00:01
  • 댓글 0
   
2020년 12월 13일 출소 예정인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의 사연이 조명되고 있다.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지난 4월 24일 성범죄자 알림-e 제도의 관리 실태를 방송하며 조두순의 얼굴을 최초로 공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조두순은 2008년 8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의 한 상가건물 화장실에서 초등학교 1학년 여아를 납치해 성폭행해 12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로 인해 피해 아동은 영구적인 장애를 가지게 됐다.

제작진은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하며 “그가 동일한 범죄를 또다시 벌일 것이 우려된다. 우리 사회의 성범죄자 관리 실태에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제작진 확인 결과, 성범죄자 실거주지로 등록된 곳에는 무덤, 공장 등 엉뚱한 장소가 상당수 포함돼있었다. 

또 초등학교 근처에서 살고 있는 성범죄자, 범죄 이후에 같은 장소에서 목회활동을 하고 있는 목사 등이 있는 것으로 확인돼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