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대중문화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악플러 저격 왜? "루푸스병, 투병 4개월만에 정상수치"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9.06.10 02:01
  • 입력 2019.06.10 02:01
  • 댓글 0
   
루푸스병을 앓고 있는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건강한 근황을 알리며 악플러들을 저격했다.

지난 6월 7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몇일전에 병원 다녀왔는데 교수님께서 드디어 우리가 그토록 바라던 정상 수치로 돌아왔다고 하셨다”며 기쁨에 찬 글을 올렸다.

이어 “열심히 약먹고 운동하고 식단 조절 하고 생활 하다 보니 일주일에 한번씩 꼭 가야하던 병원을 이젠 한달에 한번만 와도 된다고 하셨다”면서 “정말 다리에 물이 가득차고 부어서 3시간 이상 걸어 다니지도 못하고 발바닥에 물집 생겨서 휠체어 타고 다니고 온몸에 두드러기가 올라오고 피부가 다 찢어지고 너무 아파서 정말 평생 이 몸으로 살아야하나 생각했는데 얼굴 붓기도 점점 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게 제일 행복하다 달덩이 같던 내 얼굴이 사람 얼굴로 변하고 있어서 너무 기쁘다”면서 “4달 동안 병원에 먹고싶은거 못먹고 힘들게 입원해 있으면서 정성껏 간호해준 삼성병원 간호사 언니들과 교수님이 너무 감사하지만 하루도 빠짐없이 지하철 타고 왕복 4시간을 달려서 죽고싶었던 나에게 건강해질수 있다며 희망을 주고 내곁을 맨날 지켜주었던 내 남자친구님에게 정말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고 남자친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최준희는 “아프지말자 이젠 나보고 나쁜 짓하고 다녀서 병에 걸린거라고 벌 받는거라고 하던 사람들 다 어디갔나?”라고 말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