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 당원들, 오신환 원내대표 징계안 접수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0 12:01: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송태호 윤리위원장 사퇴로 논의 어려울 듯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바른미래당 당원 정재삼씨등 130여명이 10일 오신환 원내대표의 윤리위반행위 신고서를 접수했다.

정씨 등에 따르면,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 당시 38만명의 당원들이 선출한 ‘당 대표 퇴진’을 공약으로 들고 나왔을 분만 아니라, 원내대표 당선 다음날. 4·3 보궐선거 패배를 포함한 당 운영의 문제점을 들어 손 대표와 손 대표가 임명한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의 일괄 사퇴를 요구하는 등 당의 갈등을 초래했다.

특히 원내대표가 당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월권을 행사한 것은 당헌 제 21조가 규정하고 있는 당 대표의 지위와 의무, 제 24조의 2년 임기 보장 등 당헌을 무력화 시키는 해당행위라는 것이다.

또한 오 원내대표가 지난 달 26일 "손 대표가 퇴진을 하지 않는 이상 혁신위는 꼼수에 불과하다. 차라리 그럴 바에는 갈라지는 게 낫다"며 원내대표가 분당 언급한 것은 심각한 해당행위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그러나 송태호 윤리위원장의 사퇴로 오 원내대표의 징계안이 윤리위에서 논의되기 어려운 상태다.

송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더 이상 제가 당 지도부 퇴진이나 당권 장악을 향한 세 싸움의 빌미가 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중앙당 윤리위원회 위원장직을 사직한다”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지금까지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당헌·당규에 근거한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운영돼 왔다”며 “정치적 공세 앞에서 규정이나 윤리적 가치가 무시당하는 당내 현실을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바른정당 출신 최고위원들과 오신환 원내대표로부터 중책을 받은 일부 국민의당 출신 최고위원들이 윤리위원회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송 위원장에 대해 불신임을 요구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