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충청권
'50만 명품도시 아산' 제2의 도약 선언
  • 박명수 기자
  • 승인 2019.06.10 17:53
  • 입력 2019.06.10 17:53
  • 댓글 0
곳곳에 '16만인구 수용' 택지개발 사업 추진
원도심 재생ㆍ문화복지 공공시설 건립도 박차


[아산=박명수 기자] 현재 인구 34만의 충남 아산시가 도시개발 조성에 박차면서 50만 명품도시를 향한 제2의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50만 명품도시 아산을 향한 제2도약의 핵심은 ▲도시개발(택지)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시민의 문화, 여가, 복지의 공공건축물 건립 등 3개 분야 역점시책 사업이다.

시는 10일 아산시청 브리핑룸에서 ‘50만 명품도시 아산! 제2의 도약’ 시정브리핑을 열었다.

도시개발사업의 총괄을 맡은 노종관 도시개발국장은 시정브리핑에서 “아산시 인구 50만을 대비하고 시민들의 활기찬 삶의 터전을 마련하기 위한 최대역점과제인 도시정주여건 조성 3개 분야 역점시책과 18개 도시개발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첫 번째로 도시로서는 성년의 모습이라 할 수 있는 50만 인구가 자급자족과 여가생활이 가능한 도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16만 인구를 품을 수 있는 도시개발(택지)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LH사업지구 2개지구 6만명, 자체사업 6개 지구 3만명 민간사업 10개지구 7만명 등 총 18개지구, 수용인원 16만명의 도시개발(택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LH사업지구는 도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택지를 개발 추진 중에 있다.

현재 공사 중인 아산신도시 탕정지구3공구는 230만㎡ 규모로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현재 추진 중에 있으며, 지난 5월31일 공람공고를 시작한 탕정2지구는 2011년 아산신도시 축소로 인해 난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탕정면 일원에 350만㎡규모로 2026년 완공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아산시 자체사업은 시민의 오랜 숙원과 바람을 바탕으로 월천, 온천, 신청호, 싸전, 풍기, 모종 등 6개 지구를 대상으로 180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중 월천ㆍ온천ㆍ신정호지구는 사업이 완료돼 환지청산이 진행 중이며, 특히 배방월천지구에는 충청남도에서 추진하는 600가구 규모의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첫 번째 사업을 추진키로 결정돼 지난 5월8일 충남도와 아산시, 충남개발공사 간 협약을 체결해 탄력을 받아 토지매매, 공동주택 사업승인 등 행정절차 이행 후 2020년 착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아산시민의 오랜 숙원인 싸전지구 도시개발 사업을 지난 2018년 8월 공사를 착공해 토지 및 지장물의 보상이 73% 추진 중으로 2021년 사업이 마무리되면 원도심 활성화에 톡톡한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민간사업은 신인지구 등 10개 지구가 관련 절차와 사업추진을 이행 중에 있다.

원도심 인근에는 신인지구와 용화남산2지구가 모종동 일원은 모종1, 2지구가 관련 절차를 이행 중에 있으며, 배방지역은 휴대지구, 갈매지구, 북수(이내)지구, 배방창터지구가 탕정지역에는 센트럴시티(동산)지구와 탕정지구가 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

시는 두 번째로 도시개발사업으로 인한 배방과 온양 원도심의 공동화에 대처하기 위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이다.
 
온양원도심은 지난해 8월 도시재생 뉴딜사업공모에 선정돼 총사업비 1074억원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세 번째로 급속한 인구증가와 도시확장으로 문화, 여가, 복지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육아종합지원센터, 어린이청소년도서관, 청소년문화의집, 배방체육관, 음봉도서관 등 다양한 공공 건축물을 속속히 건립 중이다.

시는 실옥동 일원에 보육교사의 교육과 어린이들의 체험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지난 3월에 착공해 현재 골조공사가 진행 중이며, 권곡공원에 건축하는 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실시설계를 완료해 7월 중 착공해 2020년 6월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노종관 도시개발국장은 “도시발전과 원도심의 균형개발 그리고 주민들의 여가와 복지를 실현하기 위한 명품 자족도시 아산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명수 기자  pm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