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밀양시 내이동 생활관리사, 홀몸노인 생명구해

김명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1:1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밀양=김명진 기자] 밀양시 내이동에서 홀몸노인 생활관리사로 일하는 곽병희 씨가 지난 10일 한 홀몸노인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홀로 거주중인 김모 노인은 소주를 마신 후 창문을 닫고 방안에서 숯을 피워 자살시도를 했다.

김 씨의 그동안 고마웠다는 전화를 받은 곽병희 씨는 이상한 느낌을 감지하여 바로 김 씨의 집을 방문을 했으며, 창문을 열고 선풍기를 켜 방안을 환기시켰고, 119구급대의 도움으로 창원소재 병원으로 옮겼다.

곽병희 독거노인 생활관리사는 “김○○ 어르신은 평소 집안청소를 잘하고 자기관리를 잘하는 노인이다”라며, “이번 자살시도로 많이 놀랐고 빠른 출동을 해준 119구급대와 중앙지구대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