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올 최고 경영인에 (주)아이스펙 대표 한순갑씨 선정

안기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3:45: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고 근로인엔 두산重 서영교 기술부장

[창원=안기한 기자]
▲ 최고 경영인에 선정된 (주)아이스펙 한순갑 대표
경남 창원시가 11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2019 기업사랑 시민축제 기념식’에서 ‘2019 올해의 최고 경영인, 근로인 수상자’를 선정·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의 최고 경영인상에는 한순갑 (주)아이스펙 대표가, 올해의 최고 근로인상은 서영교 두산중공업(주) 기술부장이 선정됐다.

한 대표는 스타트업 창업 이후 끊임없는 기술개발 노력을 통해 기업을 성장시키고 꾸준한 고용 창출과 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것이 높이 평가됐다.

한 대표는 2003년 창원전문대(현 문성대학교) 창업보육관에서 아이스펙을 설립해 첫해에 1억원 매출을 달성했으며, 경남테크노파크 보육센터 입주시절을 거쳐 2014년 현재 팔용동 사옥으로 이전해 지금과 같은 회사로 성장시킨 창원을 대표하는 스타트업 기업인이다.

특히 한국전기연구원과 5억원의 기술이전 계약을 맺는 등 과감한 기술투자와 제휴를 통해 4건의 특허 등록과 14건의 CE인증 등 기술력을 갖추고 전자파 차단필터를 국산화 및 양산에 성공해 이를 바탕으로 2014년 매출액 55억원에서 2018년 154억원의 경이적인 매출신장을 기록했다.

두산중공업(주)의 서영교 근로인은 입사 후 37년간 창의적 기술력과 직무능력을 바탕으로 주조품 제작 및 기술 개발을 수행해 대형 주조품 제조기술 확보와 주조 소재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것이 높이 평가됐다.

특히 초대형 선박 Rudder Horn 및 수력 발전용 주강품의 제조기술 개발 등의 대형주강품 제작기술 표준화와 개발뿐만 아니라, 산업 PLANT용 소재 개발을 통해 관련 산업 발전과 수출 신장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목형기능장과 주조산업기사 등 관련 산업의 숙련기술자로서 경남기능경기대회 심사위원뿐만 아니라, 중소기업부산경남연수원·사외협력사 등 다양한 기관에 기술지도 활동을 하는 등 장인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타의 귀감이 되고 있다.

시는 수상자들의 홍보 영상물과 얼굴 동판, 회사 주요 생산품 모형을 제작해 오는 9월 기업명예의 전당에 헌정할 예정이다.

한편 기업명예의 전당은 창원산업발전의 원동력인 기업인과 근로인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2005년 9월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설립·운영해 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헌정된 최고 경영인·근로인은 각 11명이다. 헌정자는 동판주물 부조와 관련 공적자료를 2년간 게시하고 이후 역대 헌정자 부스로 이관해 영구 보존하게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