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남악신도시 급경사지 2곳 정비 완료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4:44: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찰청·中企진흥원 후면 보강사업 완공
▲ 무안군은 남악신도시 급경사 붕괴위험지에 산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격자블록을 설치·고정했다. (사진제공=무안군청)

[무안=황승순 기자]전남 무안군이 재해위험 피해우려가 있던 삼향읍 남악리 지방경찰청후면, 중소기업진흥원 후면 급경사지 2곳의 정비사업을 완료했다.

남악신도시 택지개발사업 시행과정에서 만들어진 급경사지는 집중호우 등에 의한 크고 작은 산사태가 수차례 발생돼 인명과 재산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으로 보강이 시급한 상태였다.

군에서는 2016년 5월19일 삼향읍 남악리 지방경찰청후면, 중소기업진흥원 후면을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고시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사업비 31억원을 투자해 사업을 마무리했다.

격자블록을 지중에 있는 암반에 앵커체를 이용해 고정하고 그 인장력으로 법면을 보강하는 공법으로 사면의 재해 위험요소를 제거했다.

또 흙밀림 센서와 폐쇄회로(CC)TV를 경사면에 설치해 조그만 흙 밀림이라도 발생되면 이를 감지해 알려주고 대피방송을 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해 지방경찰청과 중소기업진흥원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했다.

군 관계자는 “안전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안전한 무안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