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교육청, 정책숙의제 '경남교육회의' 도입한다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6:0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론화추진단 구성 추진··· 의제선정 활동
300여명 정책숙의단서 학습·토론등 거쳐 의사결정


[창원=최성일 기자] 경남교육청이 교육 현안에 대해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용하고 교육공동체의 합의에 기초한 정책 추진을 위해 ‘경남교육회의(정책 숙의제)’를 신설·운영한다.

정책 숙의제는 경남교육정책의 수립·실행·평가 과정에 교육공동체의 실질적인 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교육관계자·도민의 요구를 반영해 연 1~2회 정책 숙의제를 운영할 예정이다.

정책 숙의제를 이끌 공론화추진단은 교육전문가, 교직원, 학부모, 교원단체, 시민단체, 공론화 전문가 등 10여명으로 구성되며 위원 영역별로 위촉·공모·추천 등의 다양한 방식을 활용한다.

공론화추진단은 공론화 의제를 선정하고 공론화 방법 설계·과정을 관리하는 역할을 맡게 되며, 공론화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의제에 관한 권고안을 작성해 교육감에게 제출하는 것으로 마무리한다.

공론화추진단에서 최종 선정한 의제에 따라 공론화에 참여할 300여명의 정책숙의단에서 전문가 의견 경청·학습·토론 등을 거쳐 합리적 의사결정을 내리게 된다.

교직원과 학부모 영역 위원은 현재 공모 중이다. 경남교육청 소속 교직원과 학부모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오는 18일까지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교육청은 내·외부위원으로 구성된 별도의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선발할 예정이다.

손대영 정책기획관은 “이러한 경남교육회의 도입은 상호존중, 공동체의식, 신뢰 등 교육공동체의 민주시민성이 함양될 것이며, 또한 학생들에게는 이런 논의과정이 민주시민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