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고용률 67.1%··· 30년만에 최고
  • 홍덕표 기자
  • 승인 2019.06.12 17:50
  • 입력 2019.06.12 17:50
  • 댓글 0
통계청, 5월 고용동향 발표··· 취업자 작년 比 25만9000명 증가
실업자 114만5000명··· 도소매업 취업자 증가 전환


[시민일보=홍덕표 기자] 1년동안 하락세를 보인 취업자 증가 폭이 다시 20만명대를 회복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취업자 수는 2732만2000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25만9000명 늘었다.

앞서 2018년 1월까지 20만∼30만명대였던 취업자 증가 규모는 2018년 2월 10만4000명으로 급감한 데 이어 올해 1월(1만9000명)까지 12개월 연속으로 부진해왔다.

그러나 올해 2월(26만3000명)과 3월(25만명)에 회복세를 보였고, 지난 4월 다시 10만명대(17만1천명)에 그치며 주춤했지만, 지난 5월 20만명대를 회복했다.

통계청의 발표에서 취업자를 산업별로 살펴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4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6만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4만7000명) 등에서 증가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는 지난 2월부터 늘어나기 시작해 매달 증가폭이 커졌다.

여기에는 외국인 관광객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또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에서의 취업자 증가는 주로 50∼60대에서 늘었는데 도서관·사적지·박물관 등 공공부문 재정 일자리가 늘어난 점과, 민간부문에서 복권판매업·오락장·게임장 등에 청년층이 취업하고 50대 창업이 늘어난 점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제조업, 금융 및 보험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등에서는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

제조업 분야에서의 취업자 감소는 반도체·유무선 통신장비 관련 전자부품 제조, 전기장비 제조 부문에서 주도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15세 이상 고용률은 61.5%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증가했다. 2017년 5월(61.5%)을 제외하면 1997년 5월(61.8%) 이후 최고 수준이다.

또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7.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989년 1월 통계작성 시작 이후 5월 기준으로 최고 수준이었다.

이는 재정일자리 사업 대상인 60대와 음식점업에 주로 유입된 청년층의 고용률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5월은 취업 시즌은 아니어서 주로 음식점업, 그 중에서도 상용직보다 임시직에 청년층 유입이 많았다"며 "(재정일자리 사업의 대상인) 60대와 청년층 고용률 상승이 15∼64세 고용률을 끌어올렸으며, 고용률이 하락하던 30대가 5월에 보합세를 보인 점도 취업자 증가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난 5월 실업자 수는 114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4000명 증가했다.

이는 같은 조사기준(구직기간 4주)으로 5월치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래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정 과장은 "실업자는 경기가 나빠질 때도 증가하지만 경기가 풀려 구직활동이 늘어날 때도 증가하기 때문에 실업자 증가가 항상 부정적인 신호는 아닐 수 있다"며 "이달 지표를 보면 고용률이 상승세이고 실업자 증가 폭도 둔화했기에 구직자의 진입도 하나의 요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구 증감을 고려해 고용률 상승세를 보면 고용 사정은 개선되는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실업률은 올해 들어 5개월 연속으로 4%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999년 6월∼2000년 5월 12개월 연속 4% 이상을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는 이날 보도 참고자료에서 5월 고용동향에 대해 "상용직 증가, 청년고용 개선 등 고용의 질 개선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최근 고용 회복 흐름이 추세적으로 공고화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총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고용 상황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과 함께 민간일자리 창출 뒷받침과 경제활력 제고 노력을 강화하고, 특히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이 조속한 시일 내 통과돼 경기·고용 여건 개선에 기여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덕표 기자  hongdp@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덕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