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인서울
서양호 중구청장, 12일 기자회견 열어 구의회 정상화 촉구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9.06.12 17:54
  • 입력 2019.06.12 17:54
  • 댓글 0
   
▲ 서양호 구청장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시민일보=여영준 기자]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12일 기자회견을 열어 "중구의회가 인사에 대한 압력이 통하지 않자 구민들의 시급한 안전과 민생과 관련된 예산을 볼모로 삼아 부당한 인사요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 구청장은 이날 오전 중구청에서 <어느 구청장의 하소연>이란 제목의 입장을 발표하면서 "지난 3월 충무로뮤지컬영화제를 비롯해 침수로 누전 사고가 났던 명동주민센터의 시설 개선 등 49억 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해 구의회 임시회에 제출했으나 구의회는 안건으로 상정조차 하지 않았다"며 "이달 정례회에도 초등학생 돌봄 확대, 소상공인 지원, 노인복지관 화재 예방 등 301개 사업에 걸쳐 223억 원의 추경예산 심의를 요청했으나 묵살 당했다"고 지적했다. 

서 구청장은 "구의회 파행은 지난 1월에 실시한 구의회 사무과 인사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구청 직원에 대한 인사개입에 이어 직능단체 간부 인사에 까지 개입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특히 지난해 12월 있었던 환경미화원 채용에서 부당한 청탁 압력이 있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서 구청장은 "노래주점에서 술을 마신 후 구청 직원에게 술값을 대납시키는 일도 있었다"며 "아직도 압력은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청탁이 통하지 않자 구민들의 시급한 안전과 민생 관련 예산을 흥정 대상으로 삼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반 년 간 추경예산 심의가 없어 구청은 단돈 10원의 예산도 확보되지 않았으나 중구의회는 구의원 월급 1억 원을 포함해 10억 원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서 구청장은 "오늘부터 중구청은 ‘청탁금지법’을 비롯한 여타의 법률 위반 의혹에 대하여 철저한 진상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그 결과에 따라 사법당국에 수사의뢰와 고소고발을 진행하겠다. 아울러 구청에 ‘채용청탁 및 부정비리 신고센터’를 설치해 직원들과 구민들을 대상으로 신고를 접수 할 것이다. 만약 위법한 사항이 발견될 경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사법조치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