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의회
홍진아 부천시의원, “공중화장실 몰카 무방비··· '月 1회 이상 점검' 미이행” 지적
  • 문찬식 기자
  • 승인 2019.06.13 20:07
  • 입력 2019.06.13 20:07
  • 댓글 0
[부천=문찬식 기자] 경기 부천시 지역내 공중화장실이 몰래카메라를 통한 불법촬영 범죄에 대해 무방비 상태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12일 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이 같은 문제는 최근 홍진아 의원이 여성청소년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과정에서 지적하면서다.

홍 의원은 “부천시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18년 9월부터 시에서 422개의 공중화장실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운영을 한다고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는 기관별 월 1회 이상 공중화장실의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실적을 확인한다고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2018년 10월부터 지난 4월까지 7개월 동안 실적을 확인한 결과 한 달에 1번도 안한 공중화장실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가 홍 의원에게 제출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운영’ 자료에 따르면 지역내 공중화장실 422개 중에 2018년 10월에는 92곳, 11월에는 54곳, 12월에는 174곳, 지난 1월에는 86곳, 2월에는 110곳, 3월에는 201곳, 4월에는 314곳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1달에 1회도 점검하지 않은 것"이라는 게 홍 의원의 설명이다.

홍 의원은 "다른 지자체와 비교하면 시의 정책이 아직도 부족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 송파구는 여성보안관을 만들어 매주 3회, 성남시는 노인안심보안관 운영으로 수시점검 등을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경남 창원의 한 주유소는 공공기관도 아닌 개인사업자가 매일 하루 4회 점검을 한다고 공개했다.

홍 의원은 “지역내 공중화장실 이용자가 몰래 카메라로부터 완전히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심화장실 안내도 부실했다. 실제로 홍 의원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부천시 도당동 동화공원 여자화장실의 경우 위급상황 안심벨 스티커만 있었다.

아울러 현재 시청사와 시의회 청사는 아예 아무런 표시도 붙어 있지 않은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청소용역 공무직을 활용하거나 인력을 투입해 새로운 안심화장실 제도를 안착시키겠다”고 밝혔다.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