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햇살
보수세력 재편론 ‘솔솔’...왜?
편집국장 고하승
   



아무래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론’이 보수 세력을 재편하는 정계개편의 기폭제가 될 것 같다.

황 대표는 바른미래당과의 당대당 통합에 대해선 부정적이다. 그러나 유승민 의원 등 바른미래당 내 보수성향의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복당의사를 타진해올 경우에는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실제 황 대표는 최근 당 공식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에 대해 "헌법 가치에 동의한다면 누구와도 힘을 모아야 하지만, 당이라는 '외투'가 있으면 그 외투를 입은 채 합쳐지기에는 쉽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당을 합치는 게 목적은 아니기 때문에 단계적이고 점차적인 통합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마디로 바른미래당과는 당대당 통합할 생각이 없으니 복당하고 싶으면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후 개별적으로 한국당 문을 두드리라는 뜻이다.

얼핏 보면 ‘백기투항’을 요구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황 대표는 그 대가로 ‘복당 명분’을 만들어 주기 위해 ‘당내 친박 제거’라는 엄청난 도박을 강행해야만 한다. 

유승민 의원은 최근 “한국당이 변화와 혁신을 통해서 개혁보수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행동으로 보이면 오늘이라도 당장 합칠 수 있다”면서도 “그게 없으면 합칠 수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유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정에서 사사건건 친박 세력과 충돌한 점에 비춰볼 때 그가 요구한 한국당의 ‘변화와 혁신’은 한국당 내 친박 제거로 해석된다.

황 대표가 그런 요구를 받아들여 ‘막말 정치인’과 함께 ‘친박’을 공천배제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 후유증은 엄청나다.

친박 핵심 김진태 의원은 어제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황 대표의 리더십에 반발감을 가지고 있는 의원들이 상당수 있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그는 황 대표가 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의 복당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진정한 보수우파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통합대상 자체가 안 된다. 오히려 우파가 통합하는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한국당과 대한애국당이 통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몇 차례 탈당 가능성을 언급한 홍문종 의원은 오늘도 BBS불교방송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 ‘탈당’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홍 의원은 "이미 탈당을 선언 한 셈“이라며 ”40~50명까지 (탈당에)동조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과장된 숫자이겠지만 적지 않은 의원들이 유승민 의원을 받아들이려는 황 대표의 리더십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이에 따라 보수세력은 ‘유승민을 받아들인 황교안의 한국당’과 ‘친박파와 애국당이 결합한 친박신당’으로 양분될 가능성이 커졌다.

사실 황 대표는 유승민의 ‘백기투항’을 받아내기 위해 대가를 지불하더라도 그 후유증은 크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 물론 한국당의 높은 현재의 지지율을 감안할 때 유승민 복당에 반발해 당장 한국당 탈당을 결행할 의원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선거법 개정안이 한국당에겐 불리한 반면 친박신당에겐 유리하다는 점에 비춰 볼 때 한국당 탈당 의원의 규모가 홍문종 의원의 생각처럼 대규모가 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추락해 현 집권세력이 완전한 심판을 받았다고 생각되면 그동안 집권세력을 견제하기 위해 한국당에 ‘묻지 마’ 지지를 보냈던 유권자들도 생각을 달리하게 될 것이다. 제3의 대안정당을 찾게 될 것이란 뜻이다. 이런 선거가 바람직한 선거일 것이다.

양당제에서 국민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가운데 어느 한 정당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다보니 어쩔 수 없이 ‘차악(次惡) 투표’를 해야만 했다. 그러나 다당제가 정착되면, ‘최선 투표’ 혹은 ‘차선(次善)투표’가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황교안 발(發) 보수세력 재편이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다.

고하승  goh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하승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