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허재, 거침없는 입담으로 안정환마저 긴장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4 08:34: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뭉쳐야 찬다' 허재가 중국 기자회견 일화를 언급했다.

13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이 포함된 조기축구팀의 감독 안정환의 생존기가 공개됐다.

씨름의 이만기, 농구의 허재, 야구의 양준혁, 마라톤 이봉주, 체조 여홍철, 레슬링 심권호, 사격 진종오, 격투기 선수 김동현까지 각 분야의 최고들이 등장했다. 이를 이끌 조기축구팀의 선장으로 안정환이 뽑혀 관심을 받았다.

멤버들은 예상밖의 인물인 허재가 등장하자 안절부절하지 못했다. 허재는 왕년의 농구 전설이자 국가대표 감독까지 역임한 바 있다. 김성주, 정형돈 김용만은 놀란 표정을 지었다. 안정환은 "아이고"라며 당황했다. 허재는 농구장에서의 카리스마를 뒤로 하고 미소를 지으며 멤버들과 악수를 나눴다.

안정환은 한숨을 쉬었다. 허재는 "예능 출연이 처음이다. 스포츠인들이 만나 안감독에게 배우는 자리라고 들었다. 생전 안 하던 축구를 하러 나왔다"며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정형돈은 "농구팀 국가대표팀 감독님이었는데 괜찮겠냐"고 물었다. 허재는 "축구 감독이니 말은 들어야 하지만 불만이 있으면 얘기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출연 섭외를 받고 제작진과의 미팅에서 고량주 6병을 마셨다고 한다. 허재는 "취한 김에 (섭외를) 허락했다. 점심 때 중식당에서 만났는데 또 중식당이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형돈은 "허재와 인터뷰하기 어려운 게 인터뷰를 잘 못하면 혼난다"며 불낙 사건을 언급했다. 허재는 과거 심판의 판정에 강하게 항의하던 중 "이게 파울 아니야? 이게 불낙이야?"라고 소리 쳤다.

2011년 아시아 선수권대회 한국과 중국의 4강전 이후 기자회견에서는 중국 기자가 "왜 한국 선수들은 중국 국가가 나오는데 국기를 향해 서지 않았냐"며 개념 없는 질문을 하자 "뭔 소리야. 말 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고 있어"라고 욕하며 바로 자리에서 일어났다.

허재는 "정말 화나는 일이 뭐냐면 왜 게임을 졌냐에 대한 분석을 해 인터뷰해야 하는데 외적인 얘길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선수 시절 감독에게 대들었냐"는 질문에 "대들었다기 보다는 개기기는 많이 했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동공지진을 보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