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안 남편' 김건우 "3살 연상의 IT 업계 CEO" 이력 '눈길'

서문영 / 기사승인 : 2019-06-17 23:32: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배우 조안과 남편 김건우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방송에서 조안과 김건우가 아이계획을 언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조안은 "아가 얼른 갖고 싶지 않냐"고 말하자 김건우는 "한 네 명 갖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애들 네명 정도가 되야 위급할 상황에서도 이상적일 것 같다"고 말하자 조안은 자신의 나이가 많은 것을 염려하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박명수는 "시기를 계산하면 42살까지 낳아야 한다"고 걱정하면서도 "조안 씨가 앉은 자리가 이 임신 지정석이다"라며 둘을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지난 2016년 조안은 3살 연상인 일반인 남편과 웨딩마치를 울렸다. 조안의 남편은 조안보다 3살 연상으로 훤칠한 키와 준수한 외모를 지닌 IT업계 CEO로 알려졌다.

조안 커플은 친구로 지내오다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거듭났다. 그는 평소 겸손하고 배려심 많은 신랑의 모습에 반해 결혼을 결심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