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대중문화
'라디오스타' 규현, '라스' 거르고 '강식당' 들어간 이유는?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9.06.18 01:58
  • 입력 2019.06.18 01:58
  • 댓글 0
   
'라디오스타' 규현이 2년 만에 친정을 찾아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규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규현은 지난 6년간 ‘라스’ MC로 활동하며 독한 콘셉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MC복귀를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규현은 또 ‘신서유기’ 팀이 복무 중인 2년간 꾸준히 연락한 것과 달리 ‘라스 팀’은 단 한 통의 연락도 없었다며 서운함을 표했다. 규현은 ‘신서유기’ 팀이 연출하는 ‘강식당’으로 본격 복귀한다.

이에 김구라는 “우리는 원래 연락을 안한다. 난 윤종신이 하차하는 것도 보도를 보고 알았다”라며 황당해 했다.

규현에게 김구라는 예능 은사 같은 존재. 그러나 규현은 예능 롤 모델로 김구라가 아닌 강호동을 지목했다.

규현은 “내 인생을 돌이켜보면 날 픽 해준 사람은 김구라다. 항상 두고두고 감사하다”라면서도 “그래도 현재 같이 일하고 있는 분은 강호동이니까”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에 게스트 은지원은 “넌 강호동과 과가 다르다. 넌 김구라와 맞는다”라고 일갈, 큰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이 술만 마시면 ‘규 라인’을 만든다는 제보도 이어졌다. 이에 윤종신은 “규현이 은근히 보스기질이 있다. 동생들을 휘하에 두려고 하는. 여기선 막내라 힘들었나보다”라 몰아가는 것으로 규현을 당황케 했다. 규현은 “미치겠다”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규현은 또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는 동안 입대하는 후배들이 많이 생겼다. 그 친구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김구라는 “나도 방위 출신이지만 사회 복무하는 친구가 현역 가는 친구에게 잘할 수 있다고 하는 건 좋지 않다”라고 지적, 큰 웃음을 자아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