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전기차 충전방해 최대 20만원 과태료 부과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4:17: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평택=오왕석 기자]평택시(시장 정장선)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 ‘평택 푸른하늘 프로젝트’의 중점 추진 대책 중 하나인 친환경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고, 전기차 사용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충전구역에 일반차량을 주차하는 등 충전을 방해하는 경우 과태료를 최대 20만원까지 부과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의 충전구역 주차 금지 및 충전 방해행위 단속에 대한 6개월간의 계도기간이 종료되고, 관련 사무가 경기도에서 시·군으로 위임된 데 따른 것이다.

단속 사항으로는 ▲전기차가 아닌 차가 충전소에 주차하는 행위, ▲충전소 내 또는 주변에 물건을 쌓거나 주차해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 ▲충전시설이나 충전 구역 표시 등을 훼손한 경우, ▲급속 충전시설을 이용하는 전기차가 충전을 시작한 후 1시간 후에도 계속 주차한 경우 등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평택시에서 설치한 전기차 충전소는 총 72개소(210기)가 운영 중에 있고, 올해 15개소(약 36기)를 더 확대 설치토록 검토 중에 있으며 전기자동차의 원활한 충전과 운행을 위해 충전구역에서는 일반차량이 주차하지 않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