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지역사회 문제 해결 위한 '2019 주민대공론장' 개최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6-19 14:5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최근 주민 1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2019 주민대공론장'을 개최했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 4월부터 권역별·분야별 주민공론장, 운영준비단, 안건별 분과회의를 거쳐 민관협치 의제를 결정했으며, 이날 대공론장은 주민들이 이 협치 의제를 놓고 전자투표로 우선순위를 정하는 자리였다.

이날 회의에서 투표결과 득표율이 5%이하인 것은 제외됐으며, 10개 의제가 선정됐다.

선정된 협치 의제는 ▲다함께 다시 보면 익숙한 쓰레기도 선물이 된다 ‘다다익선’ ▲환경개선 사업인 골목관리 동네마실 프로젝트 ▲마을 문화축제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재래시장과 함께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아동·청소년을 위한 작전명 숨어있는 공간을 찾아라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청소년이 바꾸는 지금 ▲우리 동네 길 위의 어르신 쉼터 ▲공공기관에 열린 주민 모임 공간 찾기 ▲문화가 있는 날 강북 ▲장애인 인권신장을 위한 턱없는 마을 만들기 등이다.

특히 이 가운데 참여주민 약 19%의 지지를 이끌어낸 턱없는 마을 만들기가 우선 추진 과제로 주목을 받았다.

의사표현, 정보 접근, 시설 이용, 노동, 여가, 문화·체육활동 등 장애인의 모든 생활영역에 있어 턱없는 구를 만들자는 의견이었다.

주민들은 이를 위한 촘촘한 행정적 지원은 물론 조례제정 등 제도적 기반 조성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의 뜻을 전했다.

구는 우선순위별 의제를 구 협치회의를 통해 최종 선정한 뒤 오는 7월 중 수립될 '2020년 지역사회혁신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또한 의제특성에 따라 오는 2020년 실제사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행사 뒷순서로 '강북협치 선포식'도 진행됐다.

‘자치와 협치의 실천으로 상생하는 강북구’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박겸수 구청장, 협치회의위원, 주민이 ‘강북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자’는 취지의 선언문을 낭독했다.

박겸수 구청장은 “이번 주민대공론장과 선포식을 통해 강북구 협치의 추진 동력이 한층 강화됐다”며 “이러한 과정을 거친 정책 결정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주민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