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인서울
4.19 사거리ㆍ우이동 도시재생
  • 전용혁 기자
  • 승인 2019.06.19 17:54
  • 입력 2019.06.19 17:54
  • 댓글 0
역사ㆍ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
20일 계획 확정 고시
총 면적 약 62만8000㎡
오는 2022년까지 마무리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서울시가 강북구 4.19 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를 역사ㆍ문화예술ㆍ여가 중심지로 조성한다는 내용의 ‘4.19 사거리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20일 확정, 고시한다고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강북구 4.19사거리와 우이동 일대 권역으로 총 면적은 약 62만8000㎡이다.

서울시는 '2030 서울플랜'과 '2025 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에 따라 4.19 사거리 일대를 서울 동북권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2017년부터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용역을 수행해 전문가와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의 현안 분석을 통해 활성화계획을 마련했다.  
시의 4.19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은 수차례 걸쳐 도시재생전문가의 자문회의와 지역주민 인터뷰, 공청회, 설문조사 및 시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결과이다.  

4.19민주묘지에 대한 역사문화적 장소 가치를 재해석하고, 지역주민 생활교육과 청소년 프로그램 검토 등이 추가됐다. 

또한 사업 이후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사업추진협의회를 구성한다.

4.19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은 계획 수립 초기부터 도시재생에 관심이 있는 지역 주민들로 주민협의체를 구성했다. 

사업 추진 단계부터 직접 관여한 주민들은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시행과 예산 집행 등의 의사 결정에 참여하고 이해관계자 간의 갈등을 조정, 모니터링 및 피드백을 하는 역할을 맡는다.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통해 공동체 활동 프로그램 참여자수, 거점 공간 이용객수를 지역경제 활성화 지표로 선정했다.

4.19사거리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통해 4.19 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를 지역 역사·문화예술·도시형 여가 중심지로 2022년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2개 핵심사업(역사·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사업, 주민활동 복합거점 조성사업)을 비롯한 총 9개 마중물사업과 대상지와 연계한 11개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핵심사업인 역사ㆍ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사업은 ▲예술·문화존 ▲생활편의 특화존 ▲캠퍼스타운 특화존의 세 구역으로 나눠 각각 보행자 우선 도로선형변경, 디자인 벤치, 가로등, 그늘막 및 미디어폴, 녹지 등을 조성한다. 

핵심사업인 주민활동 복합거점 조성사업은 마을기업(CRC), 4.19도시재생지원센터, 전문 상업컨설턴트, 문화예술인 공간 등이 입주할 수 있는 복합거점을 만들 계획이다.

이외에 11개 협력 사업은 ▲우이동 만남의 광장 인공 암벽장 조성사업 ▲우이동 가족캠핑장 조성사업 ▲우이동 교통광장 공영주차장 확충사업 ▲진달래 어울림 숲 조성사업 ▲우이동 먹거리마을 도로 확장 사업 ▲우이령 마을 종합정비 사업 ▲경전철 개통에 따른 역세권 지구단위 계획 수립 ▲솔밭공원 바닥분수 설치 및 시설물 정비사업 ▲아카데미하우스 활성화 사업 ▲마을공동체 활성화 및 지속가능한 배움터 운영 사업 ▲삼각산 시민청 확장 및 커뮤니티 기능강화 사업 등이다.

한편 시는 지역자산의 효율적인 이용과 도시재생 사업, 청년인재 발굴을 위해 대상지 인근에 소재한 덕성여자대학교, 한신대학교 사회혁신경영대학원과 지난 4, 5월에 각각 업무협약을 맺었다. 

시와 덕성여자대학교, 한신대학교 사회혁신경영대학원은 도시재생 실무협의회 구성 및 운영, 인력양성 공동프로그램 운영 등의 내용을 담은 업무협력을 약속했다. 

도시재생을 위한 사회적 경제 콘텐츠, 아이디어 공모전 등에 관한 연구논의도 진행했다.

박태원 총괄계획가 및 센터장(광운대 도시계획부동산학과 교수)은 “본 사업은 주민주도형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해 전국최초로 일반주민, 상인, 문화예술인으로 구성된 3개의 주민협의체를 구성하여 유형별 특화사업과 연계하여 상향식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업 확정·고시는 서울시 2단계 도시재생사업지역 중 첫번째 고시로서 서울형 도시재생사업의 선도적 의미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서울시민이 요구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수요와 사회 트렌드에 부합할 수 있도록 보훈처와 4.19민주묘지 재생 공론화 사업 협력추진, 주변대학과 캠퍼스타운사업의 협력적 추진을 통해 동북권의 새로운 특화 중심지로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선순 시 지역발전본부장은 “4.19사거리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창동·상계 신경제중심권과 서로 시너지를 발생시키는 지역으로 만들 계획”이라며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견수렴을 통해 자연과 근현대 역사가 숨쉬는 지역 역사·문화예술·도시형여가 중심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