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군 치매안심 센터 지역 사회 협의체’간담회 개최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07:34: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산청=최성일 기자]
▲ 창녕군 치매안심센터 지역사회협의체 간담회가 개최되고 있다.
창녕군(군수 한정우)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21일, 치매안심센터 지역사회협의체 위원 8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치매안심센터 운영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지역사회협의체는 보건소장을 위원장으로 창녕군노인회 및 치매가족 등 치매관련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위원으로 구성되며, 치매관리 국가책임제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치매관련 전문가의 자문, 유관기관·단체의 협력 및 지원을 통한 치매자원 발굴, 다양한 자원 간 연계 및 협력을 목적으로 한다.

간담회에서는 치매국가책임제에 따른 지역사회의 효율적인 치매종합관리를 위해 치매안심센터 사업안내 및 현황보고, 창녕군 실정에 맞는 치매관리지원 서비스 제공 및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조기검진 등 치매안심센터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한정우 군수는“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치매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치매환자 및 가족, 군민이 치매로부터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창녕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녕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조기발견을 위해 만 60세 이상 군민을 대상으로 연중 무료로 치매조기검진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치매 약을 복용하는 모든 환자에 대해 치매치료관리비를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