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여름철 산불 대응체계 구축

박병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6:5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도-시ㆍ군 부서장 회의

[안동=박병상 기자] 경북도는 여름철 산불예방 및 진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4일 도청 회의실에서 23개 시ㆍ군 산림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하절기 산불방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산불조심기간 종료(5월15일) 후 매년 5월16일부터 10월30일 사이에 산불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고 피해면적 또한 점차 늘어나는 추세에 있어 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대응책을 강구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실제로 최근 3년간 산불조심기간이 아닌 때 산불발생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1건(0.1ha), 2017년 31건(27.8ha), 2018년 26건(37.6ha)으로 나타났으며, 올해도 5월16일 이후 현재까지 12건(7.6ha)이 발생했다.

이에 도는 시ㆍ군 산림부서장과 임차헬기 계약기간 종료에 따른 산림청 가용헬기 활용방안과 시ㆍ군 산불전문진화대 중 일부 인원을 연장근무시키는 등 진화대응력 유지와 기타 인력동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산불발생 시기가 연중화 추세인 만큼 지역별 건조특보가 4일 이상 지속될 경우 마을방송시설(3300대) 등을 이용한 산불예방 활동과 시군ㆍ읍면동 간 비상연락망을 재점검하는 등 유사시 신속한 대응체계가 가동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박기원 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여름철에도 산림내 연료가 많이 축적돼 있어 조그만 불씨에도 산불이 발생되는 만큼 산을 찾는 사람들은 각별히 주의해 달라”며 산불조심 기간 외에도 산불예방 활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