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옥분 경기도의원, 가족정책포럼 개최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1 13:1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 기능 강화를"
평가제도 개선 필요성등 공유


[수원=채종수 기자] 박옥분 경기도의원 주최로 최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2019 가족정책포럼’이 열렸다.

이날 박 의원은 '경기도 가족상담 서비스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가족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의 기능이 강화되도록 광역센터의 역할 점검 필요성을 제시했다.

박 의원은 포럼에 토론자로 직접 참여해 “건강가정지원센터의 사업이 처음 시행된 지 15년이 경과했으나, 지난 기간 변화하는 지역사회만큼 센터의 확대는 미비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가족상담사업이 센터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독보적인 주요 사업이나, 일부 지역에서는 전문상담사를 충원이 되지 않아 상담 서비를 이행하지 못하고 있으며, 또한 대다수의 센터에서 예산 부족으로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안타까워하고 "이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적인 특성을 반영한 가족상담사업의 차별화와 그에 따른 예산확보가 절실하며, 센터 직원을 위한 역량 강화 및 힐링 교육이 수반돼야 하며, 한부모가정과 조손 가정 등의 변화하는 가족형태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그에 따른 평가제도가 개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도의회와 집행부 그리고 센터 협의회가 함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광역센터의 역할에 대한 내실 있는 해결점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2019 경기 가족정책포럼’은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와 경기도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해 약 300명의 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해 성황리에 종료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