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불법 숙박영업 단속 및 운영실태 점검 나서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7-05 22:32: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해 불법 숙박영업 단속 현장 모습.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고수현 기자]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이달 말까지 미등록업소 등의 불법 숙박영업에 대한 단속을 집중 실시한다.

구는 불법 숙박영업에 대한 단속과 더불어 운영실태 전반에 대한 점검을 통해 여름철관광객 증가에 대비하고 관광객의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단속대상은 에어비앤비,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와 숙박 중개사이트 등을 모니터링한 결과 불법영업 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업소 138개다.

서울시와 마포구, 관광경찰 등이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단속에 나선다.

불법 숙박영업은 주로 오피스텔 등에서 은밀하게 이뤄지며, 고객의 안전과 위생문제는 물론 정식으로 등록된 숙박업소들의 영업이익을 감소시키는 문제를 야기한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운영해야 하는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의 경우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내국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는 문제도 있었다.

미등록 숙박업소 영업주는 관련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구는 등록된 업소라고 하더라도 내국인 숙박 등의 위반행위가 있으면 그에 따른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유동균 구청장은 “안전한 숙박, 공정한 시장 질서를 저해하는 불법과 편법에 대한 집중 점검을 통해 성숙한 관광도시로서의 자격에 흠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