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체육단체 조사특위, "'방만경영' 서울시태권도協, 관리단체 지정을" 기자회견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8 13:0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운영정상화 대책마련 촉구
감사 청구·고발 조치 강구

▲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 조사특위가 최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은 관리단체 지정 등 운영정상화 대책을 촉구하는 의원들의 모습.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 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는 최근 서울시태권도협회의 운영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조사특위는 이날 서울시태권도협회와 관련된 증인 참고인이 출석한 다섯 차례에 걸친 조사감사에 대한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서울시와 서울시체육회를 상대로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조사특위는 "승부조작, 심사부정, 회비 부당징수 및 부당사용, 급여성 경비 부당지급, 협회 사조직화 등의 윤리의식 부재, 방만경영 등 총체적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서울시태권도협회를 관리단체로 지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사특위에 따르면 서울시시태권도협회는 국기원의 사전승인 없는 심사수수료 인상으로 부당이득을 취했고, 심사수수료에 연동해 복지비 성격의 ‘회원의 회비’를 응심자에게 부과하는 구조적 결함이 드러났다.

또한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비상근임원이 상식 밖의 급여성 경비를 받고 있으며 임원결격사유자가 부당하게 일비를 지급받고 있는 등 승품단 심사수익금으로 협회내 돈잔치를 열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는 게 조사특위의 설명이다.

조사특위 위원들은 "감사원 감사청구, 세무조사 및 배임·횡령 고발 등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서울시태권도협회의 정상화와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사특위 위원들은 기자회견문을 발표하며 “제출된 자료를 면밀히 검토해 서울시태권도협회의 혁신적인 개혁이 될 때까지 끝까지 시정조치 및 권고를 내리겠다”며 시민과 태권도인들의 성원을 부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