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작목별 농작업 안전장비 설치 지원

김명렬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0 16:15: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양주=김명렬 기자] 경기 양주시가 농작업 재해 예방과 농업인의 안전관리 실천 향상을 위해 ‘작목별 맞춤형 안전관리 실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농업인의 안전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농작업 위험요소를 분석·개선하는 사업으로 총 5000만원(국비 2500만원·시비 25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시는 ‘은현여성채소작목반’을 사업 대상으로 선정, 주작목인 열무에 맞는 농작업 위험성 평가와 함께 전문가 컨설팅을 통한 개선대책 수립, 안전장비 설치(해충포획기 120대·충전식 자동 분무기 13대·농업용 선풍기 13대) 등을 지원했다.

작목반의 한 회원은 “농작업 환경의 위험도 개선되고 안전하게 장비를 사용할 수 있게 돼 재배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특히 친환경적으로 해충방제가 가능한 해충포획기 사용으로 농약사용 횟수가 감소해 올해 시행된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에도 대응하고 좋은 품질의 작물생산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농업인의 안전의식 향상을 통한 농작업 사고 예방과 함께 작목에 알맞은 안전장비 지원으로 노동력 절감과 농가소득 증대 등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업현장의 안전문화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