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올해 예산 6000억 첫 돌파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6:56: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차 추경안 6060억 편성
1차보다 830억 15.87%↑
지역경제ㆍ일자리 창출 중점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역대 최초 최대 6060억원의 제2회 세입ㆍ세출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하고 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제1회 추가경정예산 5230억원 대비 830억원(15.87%) 증가한 수치로 군 사상 처음, 6000억원을 돌파해 민선7기 핵심 사업들을 추진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회계별로 일반회계가 제1회 추경대비 768억원(16.26%)이 증가한 5492억원, 기타특별회계는 1억원(0.03%)이 증가한 81억원이며, 공기업특별회계는 60억원(14.27%)이 증가한 487억원이 증가했다.

기능별로는 농림해양수산분야 1338억원(22.08%), 사회복지분야 1317억원(21.73%), 수송 및 교통, 국토지역개발 분야 880억원(14.52%), 환경분야 797억원(13.16%) 순으로 나타나 민선7기 역점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한 편성으로 분석된다.

이번 추경은 희망근로지원사업 및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등 일자리 창출 사업에 82억원, 농촌중심지 활성화 및 도시계획도로사업등에 50억원, 지방상수도 및 하수관리 정비 사업에 30억원을 편성하는 등 지역사회 복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에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은 지방보조금 정산분 및 국·도비 사업에 대한 군비 미 부담 해소와 주민생활과 직결된 지역현안사업 예산 반영 등 재정 건전성 및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재정운영에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한편 영암군의회는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제267회 임시회를 열고, 추경 예산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