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인서울
서울 중구 "추경을 위한 임시회라면 추경을 최우선으로 처리해야"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9.07.11 23:47
  • 입력 2019.07.11 23:47
  • 댓글 0
중구청, 중구의회에 조속한 추경예산 처리 촉구
   
▲ 지난 6월12일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중구청)
  [시민일보=여영준 기자]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7월 열릴 제251회 임시회에서 추경예산 안건이 최우선으로 처리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중구와 중구의회는 직원 인사 및 추경예산안 심의 등으로 마찰을 빚었고, 행정사무감사 및 구정업무보고 등이 진행될 예정이던 제250회 정례회는 파행을 겪었다. 

이날 구는 12일부터 예정된 제251회 중구의회 임시회 일정 등에 유감을 표시했다. 

구는 "구의회가 악화된 여론을 의식해 추경 등을 위한 임시회를 다시 소집했으나 정작 시급한 추경예산 처리는 제일 끝에 다루겠다고 해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다"면서 "추경예산은 뒤로 한 채 또 다시 구청을 길들이고 공무원에게 갑질하려는 낡은 정치 행태가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밝혔다. 

구의회가 구에 통보한 일정에 따르면 제251회 임시회는 12일에 개회해 15일~16일에는 부서별 업무보고를 받고 17일에는 구정질문, 18일에는 구정답변이 이어진다. 추경예산 심의는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며 24일에 폐회한다. 구는 이번 임시회에 추경예산으로 444억 5982만 원을 편성, 제출했다.

구는 "그간 의회에서 안건순서는 얼마든지 변경해 왔기 때문에 추경 우선 처리에 대한 의지만 있다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구는 "올해 소집된 모든 의회 회기 때 마다 구청의 한 간부인 A국장을 표적삼아 출석결의가 아닌 '불출석결의'라는 역대 그 어디에서도 본적이 없는 비상식적인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면서 "추경처리와 의회 정상화에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가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구는 인사·채용청탁 및 술값 대납 의혹으로 형사고발 당한 의원들에게 사과를 촉구하며 "구의회는 진상을 조사하고 사실이면 윤리특위를 소집해 해당의원을 징계하는 자정노력을 보여야 한다"고 전했다. 

구는 "구의회가 이번 임시회 시작 전에 이러한 사안들에 대한 의구심을 풀어야 할 것"이라며 "추경예산이 늑장 처리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파행은 전적으로 구의회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구의회는 서양호 구청장 및 집행부에서 제250회 정례회 기간 동안 단 한번도 출석하지 않아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한편, 서양호 구청장은 정례회가 열리는 날인 지난 6월12일 "구의회가 추경예산 심의 요청을 잇달아 묵살하고 있다"며 의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고, 같은 날 조영훈 의장 및 구의원들은 "구의회가 추경예산이나 관련 조례를 심사하기 위해 관련서류를 요구했는데도 집행부에서 제출을 거부함에 따라 아무런 현황을 모르는 상태에서 혈세를 함부로 통과해 달라는 것은 구민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반박 입장문을 발표한 바 있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