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민‧관 손잡고 통합사례실무자 교육 강화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2 13:14: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찾동 시행 앞두고 실무자 대상 교육 진행 … “누구나 행복한 도시 강남 만들겠다”
▲ (사진제공=강남구청)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비전으로 내세운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하반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를 확대 시행함에 따라 위기가구에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관 통합사례관리’ 실무자 중심의 교육을 강화한다.

찾동은 찾아오는 주민에게만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던 동주민센터가 주민들을 직접 찾아가 지역복지와 주민자치를 지원하는 것으로, 서울시가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겠다며 2015년 시작했다. 강남구는 지난해 시범운영 후 올해 7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구는 찾동 시행으로 동 단위 통합사례관리 업무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3월과 5월 ‘통합사례관리와 슈퍼비전 및 케이스스터디(Case-Study)’, ‘대상자 강점 중심 통합사례관리와 케이스스터디’를 각각 진행했다. 지난 2일에는 서울시 자치구 중 처음으로 저장강박증 맞춤형 사례관리를 주제로 한 김진 정신건강의의 강연이 있었으며, 하반기에도 중독 사례관리, 직무소진 예방교육 등 현장 중심의 교육이 이어진다.

황관웅 복지정책과장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통합사례관리 실무 역량과 민관 네트워크를 강화할 것”이라며 “위기가구를 위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누구나 살기 좋은 행복 도시, 강남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