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미추홀구보건소, 난임부부 시술비 및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2 16:21: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미추홀구 보건소가 ‘난임부부 시술비 및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을 확대 실시한다.

12일 구에 따르면 지난 1일 보건복지부 난임부부 지원사업 지침 변경에 따라 연령 지원기준은 사라지고 지원 횟수가 체외수정시술 신선배아 7회, 동결배아 5회, 인공수정시술 5회까지 확대됐다.

또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은 오는 15일부터 조기진통, 분만관련 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등 11개 질환에서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병 , 심부전 등 8개 질환이 추가된다.

지원 신청기한은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로 단, 올 1·2월 분만한 신규 8종에 해당되는 임산부의 경우 오는 8월31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입원치료비 중 전액본인부담금과 비급여 진료비의 90%로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

난임부부는 시술전 난임진단서, 신분증 등을 지참하고, 고위험 임산부는 의사진단서, 입퇴원확인서, 진료비 영수증 등을 구비, 관할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난임부부 시술비 및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확대로 임신·출산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완화시키고 저출산 극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상자들이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대상자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미추홀구보건소 모자보건실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