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대중문화
'악플의 밤' 설리, 연애에 대한 파격 발언 "전 남친 밥사주겠다"
  • 나혜란 기자
  • 승인 2019.07.15 01:04
  • 입력 2019.07.15 01:04
  • 댓글 0
   
설리가 공개 연애에 대해 파격 발언을 했다.

12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 김지민과 산들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공개 연애에 대해 얘기했다.

김지민은 "버라이어티에 나가면 저는 꼭 엮인다. 그렇다고 따로 만난 것도 아니고 대시를 막 받아본 적은 없는데 아예 그런 이미지가 됐다. 스캔들 트래블 메이커가 됐다"고 토로했다.

특히 김지민은 공개 연애를 언급하면서 "어느 여배우와 여가수를 전 남자친구에 대해 놀리냐. 그런데 놀린다"면서 "제가 먼저 꺼낸 방송은 별로 없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공개 연애가 양날의 검이다"면서 공개 연애를 후회하냐고 물었다. 김지민은 "연애는 후회 안 한다. 공개연애는 후회한다"고 말했고, 신동엽, 설리, 김종민은 후회 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신동엽은 "나는 동명이인 때문에 너무 웃기다. 노래가 나오면 사람들이 내 눈치를 본다"고 얘기했다. 또한 "방송 종사자 결혼식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 사진 찍을 때 마주치지 않으려고 일부러 늦게 갔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러자 설리는 "저는 너무 반가울 것 같다. 내 편이었던 사람이었으니까, 가족 같을 것 같다. 그래서 저는 밥을 사줄 것 같다"면서 "아직 만난 적은 없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신동엽은 "너는 우리나라에서 태어나지 말아야겠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나혜란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