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언제까지 지역색’ 편파적 인사 공직자들 ‘눈총’

이기홍 / 기사승인 : 2019-07-15 17:06: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사권 남용 공직자들 불만 팽배. . .‘행정연속성 저해’ 궁색한 논리로 명퇴 1년 남은 공직자 승진 제외..기술직, 십 수 년 고위직 족쇄 풀리더니 명퇴 6년 이상 남은 공직자 구청장 임명 [고양=이기홍 기자]고양시가 올해 하반기 승진과 전보 등 정기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짜 맞추기’식 인사로 눈총을 받고 있다.

이재준 시장의 ‘적재적소 배치와 부서 간 균형인사, 역량발휘 기회부여 등 순환보직에 초점을 맞춘 인사’라는 말이 무색하게 특정지역 출신들을 위한 ‘그들만의 리그’였다는 지적이다.


15일 시와 일부 공직자들에 따르면 시는 오는 16일자로 4급(서기관) 3명과 1명의 5급(사무관), 6급 15명, 7급 9명, 8급 28명의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지난 1월 조직개편에 따른 대규모 인사 이후여서 승진 수는 물론 전보도 356명의 소폭으로 이뤄졌다.

지난 1월 인사는 당시에도 '적재적소 원칙' 등을 내세웠지만 조직개편을 앞세운 ‘특정지역출신배제’와 이 시장의 동향출신 공무원을 중용한 원칙 없는 무리한 물갈이 인사라는 지적을 받았다.

그러나 이번 인사는 그 보다 더 노골적인 지역 편향에다 형평성, 공정성이 무시된 인사권자 고유권한만 내세운 인사라는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농업직렬 농업기술센터 k소장을 일산동구청장으로 전보시키기 위해 시 3,000여명의 공직자 중 61명의 소수직렬인 농업직 4급을 한자리 더 늘려 승진시킨 것은 인사전횡에 가깝다는 평가다.

이는 특정인에게 자리를 내주기 위해 4급이 1명도 없는 공업직 등 여타 소수직렬을 좌절시키는 행위로 형평성이 무시된 인사라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더구나 일부에서는 명예퇴임(이하 명퇴)까지는 6년 이상이 남아 있는 k소장이 구청장으로 임명되자 지난 13년 동안 4급과 3급(부이사관)으로 재직하고 지난 6월말 명퇴한 Y전 실장을 떠올리며 ‘악몽이 재현’됐다는 표현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기술직인 Y전 실장이 2006년 4급으로 승진하고 13년 동안 고수하면서 같은 직렬의 동료와 후배들까지 단 1년이라도 차지하고 싶은 승진의 기회를 놓지는 경우가 허다했던 상황을 빗댄 것이다.

이에 고위공직자라면 1년이라도 구청장직을 수행해보고 싶은 자리를 k소장의 경우 3개 구청을 한번 씩 옮기며 6년을 채울 것이라고 수근 대며 ‘공무원들의 희망을 뺏는 인사’라고 성토하고 있다.

또 5급의 경우 지난해 7월 이 시장이 취임하자마자 같은 동향인 L팀장을 타부서에서 인사팀장으로 발탁해 1년 만에 승진시키면서 서열과 공정성을 무시한 인사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L팀장은 서열이 후순위인데도 내세울만한 성과도 없이 앞선 순번의 공직자들을 재치고 승진했다.

한 공직자는 "공직자 최대의 꿈인 서기관도 명퇴 1년 남은 사람은 행정의 연속성에 저해된다고 순위와 관계없이 승진에서 배제시키더니 6년 이상 남은 사람은 시장 고유권한을 이유로 중용하는 것은 편파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공직자는 “前 시장 때도 시장과 같은 동향지역출신들이 득세한다고 불만이 있었는데 더 심해 것 같다”며“前 시장 때는 그래도 근무평가에 따른 순번대로라는 원칙이라도 있었는데 마구잡이식이라는 말이 돌면서 상위 순번 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시 인사 관계자는“k소장의 경우 1996년 지방고시 5급 임용출신으로 기초지자체라는 지역분위기 때문에 그동안 다른 공직자와의 형평 때문에 승진이나 전보 등에서 불이익을 받았다”며“이를 해소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