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절교하자는 거잖아"... 헨리 사과 들여다보니 '폭소'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00:23: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나 혼자 산다' 헨리와 기안84가 화해의 포옹으로 무지개회원들을 폭소케 했다.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와 기안84의 화해가 안방을 찾아갔다.

이날 헨리는 지난 방송 이후 기안84에 전화해 사과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전 솔직히 이런 거 기대했어요. 괜찮다고 하는 거. 근데 안 그랬어요. 제가 오바한 것 같아요, 라고 하니까 그래, 네가 오바한 것 같아 했어요"라고 말해 기안84를 당혹케 했다.

이에 박나래는 "자 그러면 여기서 화해해. 그랬구나 한 번 하자"라면서 두 사람의 화해의 장을 마련했다.

먼저 헨리가 기안84의 손을 잡고 "'양반아'라고 해서 죄송해요. 다음부터는 안 그럴게요. 앞으로 형이랑 장난 절대 안 칠게요"라고 사과했다.

기안84는 "절교하자는 거잖아"라며 당혹하다가 "형 다운 모습을 못 보여줘서 미안하다. 그래도 내가 너보다 나이가 많은데"라면서 사과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포옹해, 포옹해"를 외쳤고, 헨리와 기안84는 화해의 포옹으로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