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농업기술센터, 고추 ․토마토 칼라병 방제 철저 당부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04:18: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채벌레 발생 여부 확인 등 초기 방제 중요
▲ 『감염토마토 열매 및 바이러스 진단』
[울산=최성일 기자]울산농업기술센터(소장 윤주용)는 최근 고추 및 토마토 재배농가에서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에 의한 칼라병 발생이 늘고 있어 방제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칼라병은 총채벌레가 옮기는 바이러스 병으로 고추, 토마토 등 1,200여 종의 식물에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일단 감염이 된 식물은 치료가 안되며, 총채벌레 방제가 최선의 방법이다.

이 병에 걸리면 새순 부위가 구부러지고 잎은 노란색으로 변하면서 뒤쪽으로 말리는데 심하면 식물체가 고사하게 된다.

또 어린 열매는 검게 변하고 성숙한 열매는 붉은색으로 착색되지 못하고 얼룩이 되어 상품성이 떨어진다.

칼라병 감염주는 뽑아서 땅속 깊이 묻거나 소각하고 총채벌레 방제를 위해서는 작용 기작이 다른 3종 이상의 약제로 4~5일 간격으로 3~4회 방제하고 초세가 떨어지지 않도록 물과 웃거름 관리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쑥 등 주변의 잡초가 기주식물이 되므로 철저히 제거하고 끈끈이 트랩을 이용한 총채벌레 발생 여부를 확인해 발생 초기 방제에 힘써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칼라병 감염이 의심될 경우 울산농업기술센터에 의뢰하면 진단 키트를 활용한 진단을 받을 수 있다.”며 “확산방지에 다 같이 힘써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