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범 인천시의장, 무료급식 배식봉사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3:19: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무료급식 배식에 동참한 이 의장.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문찬식 기자] 이용범 인천시의장은 15일 계산동에 있는 ‘내일을 여는 집’을 찾아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실직자 등 200여명을 위한 무료급식 배식봉사에 동참했다.

내일을 여는 집은 1998년 외환위기(IMF)가 발생했을 때 급증하는 실직자를 위한 쉼터 및 자활모임터로 출범했다. 이후 실직자를 위한 상담소 및 무료급식소, 실직 노숙인을 위한 쉼터, 재활용센터, 공부방으로 활용하는 등 매일 200여명의 어려운 지역민을 위해 무료급식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이 의장은 2004년부터 어려운 이웃에게 미약하나마 도움을 주고 싶어 매년 내일을 여는 집을 찾아 배식봉사를 하고 있다.

이 의장은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사랑과 나눔문화를 전할 수 있어 뿌듯했다”면서 “경제적으로 어렵고 힘든 이웃들이 삶의 희망을 잃지 않고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