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병원 동행ㆍ식사 지원··· '돌봄SOS센터' 첫 선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6:34: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성동ㆍ노원 등 서울 5개區 88개동서 18일부터 제공
동주민센터에 '돌봄매니저' 배치··· 원스톱 서비스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갑작스런 질병·사고로 긴급하게 가사ㆍ간병이 필요한 경우부터 병원방문 동행, 형광등 교체 같은 일상적 도움이 필요한 시민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원스톱 제공하는 서울시 ‘돌봄SOS센터’가 오는 18일부터 5개 자치구(성동ㆍ노원ㆍ은평ㆍ마포ㆍ강서) 88개동에서 첫 선을 보인다.

‘돌봄SOS센터’는 복지ㆍ보건 서비스의 통합창구로서, 주민복지 최일선에 있는 동주민센터내에 설치ㆍ운영되며, 사회복지직과 간호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담인력 ‘돌봄매니저’가 배치된다.

그동안 돌봄서비스를 받기 위해 요양시설, 복지관, 보건소 등 각 기관별로 찾아가거나 연락해 서비스를 신청했다면 앞으로는 ‘돌봄SOS센터’에서 필요한 서비스 지원ㆍ연계부터 사후관리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노인,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시민이 전화나 방문 등을 통해 신청하면 ‘돌봄매니저’가 직접 찾아가 어떤 서비스가 필요한지 파악, 각 개인별로 적절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돌봄계획’을 수립하고 필요한 시설과 서비스로 연계해준다.

‘돌봄SOS센터’의 신청자격은 ▲혼자 거동하기 어렵거나 독립적 일상생활 수행이 어려우며, ▲수발할 수 있는 가족 등이 부재하거나 수발할 수 없는 경우, ▲기존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서비스 이용 중 불가피한 공백이 발생한 경우가 모두 해당될 경우, 돌봄매니저가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최종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다만 올해 시범사업의 경우 ‘65세 이상 어르신 및 장애인’을 주 대상으로 지원하고, 매년 지원대상을 보편적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돌봄SOS센터’는 총 8가지의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첫째, 돌봄 대상자를 가정 방문하여 수발하는 ‘일시재가 서비스’와 단기간 시설 입소를 지원하는 ‘단기시설 서비스’를 제공한다.

장기요양등급 신청 탈락 노인 및 장애인 등 갑작스런 질병·사고로 돌봄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요양보호사 및 활동보조인의 가사·간병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일시재가 서비스’가 연간 최대 60시간 제공되며,

가정내 돌봄이 어려워 일정기간 시설 입소를 지원하는 ‘단기시설 서비스’는 연간 최대 14일까지 지원한다.

둘째, 작지만 꼭 필요한 일상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이동지원·주거편의·식사지원’의 일상편의 3종 서비스가 제공된다.

병원이동 등 필수적인 외출활동을 지원하는 ‘이동지원 서비스’는 연간 최대 36시간까지 지원하고, 형광등 교체 등 가정내 간단한 수리·보수를 지원하는 ‘주거편의 서비스’는 1회 2시간, 연간 최대 4회까지 지원하며, 긴급한 돌봄이 필요한 가구에 기본적 식생활 유지가 안 될 경우 ‘식사지원 서비스’를 통해 연간 최대 30번의 식사를 배달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는 사회적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같은 지역내 사회적경제 기업이 참여해 지역 별로 구성된 ‘우리동네 나눔반장 사업단’을 연계해 제공되며, 돌봄공동체 조성과 지역사회 내 일자리 창출도 함께 활성화시키게 된다.

셋째, 돌봄욕구를 가진 대상자 대부분이 복지와 건강 문제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지역 보건소 및 의료기관 등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건강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저소득층 위주의 건강관리 서비스에서 나아가 홀몸노인, 노인부부세대, 퇴원자, 장애인 단독가구 등 건강관리가 취약한 주민에게 돌봄매니저가 보건(지)소의 마을의사,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건강돌봄팀’으로 연계해 만성질환 관리를 해주는 등의 원스톱 맞춤형 건강돌봄을 본격적으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밖에도 사회복지기관, 자원봉사단체 등 지역복지공동체 자원을 활용하여 일상적 안부 확인, 야간 안전확인, 말벗 등 정서지원을 하는 ‘안부확인 서비스’와 서울시 시민이라면 누구나 돌봄과 관련된 시설 및 절차 문의 등을 전화로 상담할 수 있는 ‘정보상담 서비스’를 지원한다.

올해 시범사업 기간 동안은 ‘노인(만 65세 이상) 및 장애인’으로 지원대상을 정하고 서비스 비용도 저소득층(수급자ㆍ차상위)에 한해 지원할 예정이다.(그 외 시민 자부담)

시는 관련 부처 협의 및 조례·지침 개정을 통해 2020년부터는 저소득층이 아닌 일반시민에게도 서비스 비용 일부 지원이 될 수 있도록 그 대상을 보편적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돌봄SOS센터’는 ‘돌봄을 책임지는 서울’을 만들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민선7기 핵심공약이며, 저출생ㆍ고령화, 1~2인 가구 증가 등 사회적 변화로 개인의 돌봄부담이 증가하는 상황 속에서 공공의 책임을 강화하고 ‘보편적 돌봄복지’를 실현하겠다는 다짐을 전국 최초로 구현한다는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시는 올해 5개구 ‘돌봄SOS센터’ 시범사업을 통해 보편적 통합돌봄서비스 지원의 안정적인 기반을 구축하고, 2020년에는 10개구를 추가해 총 15개구, 2021년까지 25개구 424개 전동에 ‘돌봄SOS센터’를 설치해 통합돌봄 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돌봄은 더 이상 개인이 짊어지고 가야 할 부담이 아닌 사회가 함께 안고 가야 할 사회적 문제다. ‘돌봄SOS센터’는 ‘돌봄을 책임지는 서울’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사업으로, ‘보편적 돌봄복지’라는 거스를 수 없는 목표를 향해 가기 위한 출발이자 최종적 마침표를 찍을 수 있는 거점 역할을 담당해 줄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복지 수준을 몇십 년은 앞당길 수 있도록,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길을 헤쳐나가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격려를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