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으로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ㆍ활성화 지원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7:30: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서울시가 산업육성 및 지원, 영세상인 보호 등을 위해 '공공임대산업시설'까지 기부채납 가능시설을 확대하는 도시계획 조례를 개정, 공포(2019년 7월18일)한다.

시에 따르면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국토계획법 시행령)' 개정(2019년 3월19일)으로 지구단위계획구역 안에서 공공시설과 기반시설 뿐 아니라 공공필요성이 인정돼 도시계획 조례로 정하는 시설까지 기부채납이 가능하게 됨에 따라 서울시가 지난 5월 임대주택과 기숙사를 기부채납 가능시설로 확대한 바 있다.

이는 사회 여건변화 및 지역 특성 등을 고려하여 주민 삶의 질 향상 등 공공필요성이 인정되는 보다 다양한 지역의 필요시설을 기부채납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공공임대산업시설’이 기부채납 대상시설에 포함됨에 따라 전략산업 유치 및 소공인 등에 저렴한 임대산업 활동공간 제공이 가능하고, 청년스타트업 공간제공, 재개발·재건축 등 추진으로 내몰린 영세상인들에게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해 안정적인 영업환경 지원이 가능하게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대학부지 내외에 기숙사를 건축하는 경우에는 도시계획 조례 상 용적률의 20% 범위까지 용적률을 추가로 허용해 대학기숙사 확충을 지원한다.

시 소재 대학의 기숙사 수용률은 13.5%로 전국 시·도 중 최저로서 기숙사를 확충할 필요성이 크지만, 대학의 용적률 부족으로 기숙사 확충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하지만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기숙사 확충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종전 도시환경정비사업ㆍ과거 도심재개발사업) 중 ‘소단위정비형’과 ‘보전정비형’ 에 대해서는 건폐율을 완화하여 원활한 사업 추진을 지원한다.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중 기존 도시조직을 유지하면서 건축물 및 기반시설 정비를 유도하는 ‘소단위정비형’과 사업지구에서 역사문화유산을 철거하지 않고 보존해야 할 의무 부과로 잔여부지를 활용해 건축하는 ‘보전정비형’에 대해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으로 건폐율을 국토계획법 시행령의 범위까지 완화, 적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도시정비 활성화를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자연경관지구 안의 주거환경개선사업에 대해서도 건폐율을 완화해 사업 여건을 개선한다.

자연경관지구 안에서는 주거환경개선사업 시행하는 경우, 용도지역에 일반적으로 허용되는 건폐율에도 불구하고 30~40%의 건폐율이 적용되나,

경관지구 안의 계획적 주거환경 정비 지원을 위해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위한 정비구역 안에서는 토지 규모 및 지역 현황 등을 고려, 용도지역별 건폐율 범위에서 정비계획으로 건폐율을 완화해 정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지난 2018년 3월 수립된 생활권계획 구체적 실행방안 및 자치구 참여 등 조례에 명확히 정함으로써, 지속가능하고 실효성있는 생활권계획의 수립 및 관리체계를 마련한다.

생활권계획 수립?운영에 대한 근거를 명확히 하여 계획수립의 지속성 및 실현성 등을 확보하고 원활한 관리를 도모하였으며, 지역밀착형 생활권계획의 취지에 맞게 계획수립 단계부터 운영ㆍ실행단계까지 자치구의 참여를 명시해 실효성 있는 계획 수립 및 관리가 이뤄지도록 했다.

권기욱 시 도시계획국장은 “다양한 지역필요시설을 기부채납으로 확보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 마련 등 금번 조례 개정을 통한 다양한 도시계획적 지원으로, 사회 여건변화 및 지역특성 등을 고려한 지역 맞춤형 도시 재생과 활성화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