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역생산(강화)쌀 팔아주기 추진 호조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9 15:57: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 공직자, 공공기관 지역기업체 등 38톤 구매로 지역 농업인의 어려움에 손길 펼쳐

[인천=문찬식 기자] 쌀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업인들을 돕기 위해 인천시가 지난 6월부터 추진해온 지역 쌀(강화섬 쌀) 팔아주기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시·군·구 공직자와 산하 공공기관, 지역기업체, 인천시민이 함께하는 지역 쌀 1인 1포 애용하기와 함께 대형유통판매점, 인천이(e)몰, 굿모닝인천 게재 홍보, 지역 농·축협유관기관단체 등 온-오프(on-off)라인을 통한 다각적인 판매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여성가족국(출산보육과)에서 어린이집대표, 급식업체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개최해 대량으로 소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으며, 산업경제위원회에서 강화지역 농업의 어려운 현실을 알고 남다른 애향심으로 시와 지역 유관기관단체 등과의 소통협력으로 강화쌀 판매에 함께해 좋은 결과가 나타날 수 있었다.

시 관계자는 지난 17일까지 총 5450톤이 판매(소비)돼 지난 6월 당초 재고량(6570톤) 대비 17%수준(1120톤)으로 감소했으며, 수확기(9월쯤) 이전까지 재고량 판매(소비)를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태호 시 농축산유통과장은 “지역 쌀 팔아주기에 동참해 주신 시민여러분과, 지역기업체, 시 산하 공직자·공공기관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9월 신곡 수확기 이전에 재고가 소진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