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 "가진 복이라고는 처복밖에"...아내 작사가 양재선 누구?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0 23:50: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개그맨 김진수가 작사가 아내 양재선 씨를 언급한 모습이 조명되고 있다.

최근 방송에선 허규 신동미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허규는 신동미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기에 앞서 절친한 형 김진수의 집을 찾았다.

김진수는 신동미가 허규의 부모님과 5년간 함께 살았다는 말에 "대단하다"면서 감탄했다. 허규는 "여복이 있는거다. 여자를 잘 만났다. 형도 처복이 있지 않냐"고 말했다.

김진수도 "가진 복이라고는 처복밖에 없다. 안 그럼 내가 이런 집에 살겠냐"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김진수는 "내가 모아놓은 돈은 진작에 다 썼다. 10여년 전에 다 썼을 거다"고 말했다.

한편 김진수의 아내는 유명 작사가 양재선 씨로 신승훈 'I believe', 성시경 '내게 오는 길', '희재', 규현 '말해볼까' 등 약 200여곡을 작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