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죽창가’ 등 연일 내부비판 겨냥한 극일 메시지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1:13: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손학규 “국민 편가르기로 대결구도 만드는 것” 비판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연일 페이스북에 극일 메시지를 올리고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도리를 어겨 막됨)하다”고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통해 “이는 특정 정파의 이익을 위한다거나, 민족감정을 토로하는 차원의 문제 제기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2019년 한국의 언론자유 지수는 미국이나 일본보다 높은 수준이고 민주국가에서 야당·언론·학자 등 누구든 정부와 판결을 비판할 수 있다”면서도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사법)주권이 타국, 특히 과거 주권침탈국이었던 일본에 의해 공격받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동조하거나 이를 옹호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 수석은 지난 13일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한 ‘죽창가’ 이후 일본 정부보다는 내부 비판 세력을 겨냥한 일본 관련 게시물 39건을 올려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에 대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국민을 편가르기로 갈라쳐 대결구도로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수석이 18일 경제보복과 관련해 중요한 건 진보냐 보수냐가 아니라 애국이냐 이적이냐고 하더니 그제는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그는 "아베 총리와 자민당이 자국 내 이슈를 덮기 위해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이용하고 이로써 성과를 거둔 만큼 전문가들은 일본의 강경기조가 당분간 유지될 거라고 전망한다"며 "이렇게 엄중한 사황에서 정부·여당은 연일 국민감정을 선동하고 정치권에 갈등을 조장하는 발언을 해 우려 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국민여론을 통합해 하나된 마음으로 국가 위기를 극복할 때이지, 내편 아니면 적이라는 의도로 무엇을 획책하려는지 저의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며 "여당 핵심 인사가 국론을 분열하는 행태에 대해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혹여라도 조국 수석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하면 절대 안 된다"면서 "내각은 분열을 조정하고 국민을 화합해야 하는데 조국 수석은 오히려 국론을 분열 조장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여당 사무총장도 “한ㆍ일 관계나 이를 둘러싼 문제들은 굉장히 복잡하고 미묘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분법적으로 단정해서 표현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면서 조 수석의 일본 관련 입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날 B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공직자로서 갈등을 오히려 확산시키고 심화시키는 그런 역할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