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동구, 분뇨 수집·운반 수수료 인상 추진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3 16:23: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타구 인상액 70%선
인상안 의결··· 9월중 최종 확정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동구가 분뇨 수집·운반 수수료 인상을 위한 조례 개정에 나섰다.

구는 최근 '동구물가대책위원회'를 열어 동구 분뇨 수집·운반 수수료 인상안에 대해 심의·의결했으며, 향후 입법예고와 동구의회 심의를 거쳐 오는 9월 중에 최종 확정된다고 2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1996년 이후 수수료를 동결했던 구는 23년간 매년 인상되는 소비자 물가는 물론, 인건비 및 유류비 상승 등 물가상승분을 반영한 일정 수준의 수수료 인상은 현실적으로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구 관계자는 "하지만 구는 그동안 누적된 인상 요인을 일시에 반영하는 것이 가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인천시 다른 구 인상액 6450원의 70%를 적용한 4515원을 인상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인상안에 따르면 기본 750리터는 1만4600원에서 1만9110원으로, 초과요금은 100리터당 1135원에서 1620원으로 인상 예정이며, 구는 인상 후에도 시 8개구 중 가장 낮은 가격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에서 2013년 분뇨처리비 원가산정 용역을 시행한 근거를 바탕으로 자체 처리시설이 있는 옹진군, 강화군을 제외하고 2015~2018년 7개구가 기본(750리터) 2만1050원, 추가 1620원 등 동일하게 인상한 바 있다.

구 관계자는 “그동안 수수료를 23년 동안 동결했던 점과 인건비 및 유류비 상승, 타구 인상 현실 등 종합적으로 고려했으며, 구민경제 생활 안정을 위해 인상분을 최소화 하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