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레슬링 간판 김형주, 국가대표 선발…도쿄올림픽 ‘성큼’

황승순 기자 / whng04@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18 11:5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제공=전남함평군청)
[함평=황승순 기자]한국 여자 레슬링의 간판 김형주(36.함평군청)2020 도쿄올림픽 출전까지 7부 능선을 넘었다.

 

김형주는 지난 14일 전남 함평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국가대표 2차 선발전 여자 자유형 53kg급 결승에서 1차 선발전 우승자 박은영(광주 남구청)4-2로 제압하고 도쿄올림픽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이로써 한국 여자 레슬링 선수로는 최초로 지난 2008 베이징올림픽, 2012 런던올림픽에 이어 도쿄올림픽까지 올림픽 3회 출전을 목전에 두게 됐다.

 

지난해 11월 레슬링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도 만난 두 선수의 대결은 경기 막판까지 치열했다.

 

 

  (사진제공=전남함평군청)

 

경기 초반 1점을 먼저 내주며 위기를 맞은 김형주는 기습적인 테이크 다운으로 2점을 획득,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옆돌리기 기술까지 연거푸 성공시키며 2점을 더 획득한 김형주는 경기 막판 1점을 추가 실점했으나, 끝까지 점수를 잘 지키며 박은영에게 당한 지1차 선발전에서의 패배(1-2)를 보기 좋게 설욕했다.

 

김형주는 이제 오는 3월과 5월에 열리는 올림픽 쿼터대회에서 도쿄올림픽 본선진출권 사냥에 나선다.

 

김 선수는 오는 3월 중국에서 열리는 아시아 쿼터 대회에서 도쿄올림픽 출전을 확정짓겠다는 각오다.

 

김형주는 지난해 11월 불의의 교통사고로 1차 선발전은 물론 이번 2차 선발전까지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았다면서, “오는 2월 열리는 아시아시니어선수권 대회와 3월 쿼터대회까지 기본 체력훈련과 컨디션 조절에 매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몸 상태만 완전히 회복되면 올림픽 출전권은 물론 올림픽 본선 무대에서의 메달 확보도 자신 있다면서,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도쿄올림픽에서 선수 커리어의 정점을 찍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