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승리 재판은 군사법원으로 이첩

서문영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04 01:17: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첫 재판에서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알려져 이목을 모으고 있다.

또한 동업자 관계로 유 전 대표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뒤 지난 3월 입대한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30·본명 이승현)는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게 될 예정이다.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변호인은 유 전 대표의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혐의에 관련한 구체적인 의견은 향후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얘기했다. 사실관계는 인정하지만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유 전 대표는 승리와 함께 지난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기소된 바 있다.

지난 3월 입대한 승리에 대한 재판은 군사법원으로 이첩됐으며, 유 전 대표·승리와 유착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재판에 넘겨졌던 윤 총경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현재 항소심 재판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