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비화' 박중훈 "사실 생각없었는데"...아내와 세 번째 만남에 청혼한 이유는?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01:33: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배우 박중훈의 연애와 결혼 비화가 조명되고 있다.

지난 2월 방송된 tvN ‘국경없는 포차’에서는 박중훈, 안정환, 신세경, 이의경이 프랑스 도빌의 해변 포차에서 마지막 영업을 이어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중훈과 안정환은 한국인 아내, 프랑스인 남편 부부의 질문을 받았다.

먼저 한국인 아내는 안정환에게 “부부싸움을 많이 하냐”고 묻자 그는 “가끔”이라고 답하면서 “싸움이 아니다. 제가 혼나는 거다. 제가 잘못해서 혼난다. 술마시고 늦게 들어오면 싫어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안정환은 박중훈에게 “와이프를 일찍 안 만났으면 외국 여성이랑 결혼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하자 그는 “나는 결혼을 늦게 했거나 안 했을 것 같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그러면서 박중훈은 “(아내를) 만나자마자 바로 반했다. 세 번 만났을 때 결혼하자고 했다. 세 번 만나고 장인 장모 찾아뵀다. 막 오더라”고 덧붙여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