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파프리카, 뼈 건강에 도움줘...골다공증 진단 후 무슨 일이?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01:4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바나나파프리카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N '천기누설'에서는 골다공증 진단을 받은 이후 운동과 함께 바나나파프리카를 챙겨먹기 시작했다는 한 사례자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바나나파프리카로 뼈 건강을 관리 중인 박정래 씨는 "약을 하루에 두세번씩 먹는 게 힘들었는데 지금은 검사 결과가 좋아서 일주일에 한 번만 먹으니까 너무 좋다"고 말했다.

박정래 씨가 소개한 바나나파프리카 주스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먼저 꼭지를 뗀 바나나파프리카 반 개를 씨만 털어낸 후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손질한 키위를 바나나파프리카와 갈아주면 된다. 이를 맛본 제작진은 "설탕이 없는데도 달콤하고 맛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