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왕이 된 남자'...'능양군' 인조 들여다보니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02:05: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녹두전' 강태오의 정체가 '능양군'으로 드러나며 세간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 '녹두전'에서는 전녹두(장동윤)과 광해(정준호)의 만남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율무의 정체는 능양군으로, 추후 인조로 불리는 인물이었다.

앞서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인조를 다루면서 자연스럽게 '인조반정'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 바 있다.

‘왕이 된 남자’는 영화 ‘광해’를 원작으로 둔 작품으로 당시 여진구와 김상경은 '인조반정'이라는 격변의 상황에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