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협 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전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3 02:20: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무이자 자금 1000억 추가 투입 [남악=황승순 기자]농협전남지역본부가 최근 경기 파주시와 연천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내 전사무소는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 공동방제단 소독차량 101대를 총동원해 도내 580여 양돈농가 일제 소독을 실시하고 농장 출입구부터 축사 둘레로 생석회를 살포했다.

또한 범농협 방역상황실을 운영해 본부, 시ㆍ군지부, 축협 등과 연계 24시간 보고체계를 구축했다.

김석기 본부장은 “방역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조기 종식되는 그 날까지 전남농협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의 특별 방역대책은 양돈농가의 소독강화를 위한 생석회 3천톤, 소독약 12톤 등 방역용품 지원은 물론 ▲접경지 양돈농가 멧돼지 접근차단 지원 ▲중점관리지역 긴급방역차량 투입 ▲농가 책임방역을 위한 축산기자재 지원 ▲상황 진정시까지 전국 양돈농가 중심 소독 강화 ▲중점관리지역 방역인력풀 230명(전체 6250명) 총력 지원 ▲금융지원 등 다양한 방안을 담고 있다. 

특히 농협은 지난 5~8월 ASF 유입방지를 위한 특별방역의 일환으로 721억원의 무이자 자금을 투입한 데 이어 1000억원의 무이자 자금을 추가 투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