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틱, 프로폴리스 이어 '세계 3대' 천연 항생제?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02:34: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매스틱의 효능이 눈길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방송된 SBS TV 교양 '좋은아침'에는 매스틱에 대해 다뤄져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매스틱은 그리스 카오스 섬에서 자라는 매스틱 나무의 수액을 건조한 알갱이로, 자일리톨과 프로폴리스와 함께 세계 3대 천연 항생제로 꼽힌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5천 년 전부터 위 염증을 보호하고 치료하는 목적으로 매스틱을 자주 사용했다.

여러 장기의 통증과 위장 장애, 소화 불량, 복통 등을 치유하는 효능과 수액이 눈물처럼 흐른다고 해서 '신의 눈물'이라고도 불린다. 매스틱 나무는 2m 성장하는데 40~50년 정도가 걸리며 1년에 단 한 번 채취해 한 나무 당 150~180g 정도만 추출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매스틱 하루 권장량은 1,000mg이며, 매스틱 오일로 섭취할 시 티스분 1/3 정도다.

매스틱은 그냥 놔두면 뭉치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가루로 만들 시 다른 성분이 첨가된다. 때문에 시중에 판매되는 매스틱 가루나 분말의 경우 함유량을 직접 따져봐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섭취 방법은 분말의 경우 하루 2~3번 음료나 물에 섞어 마시며, 고체 형태 매스틱의 경우 껌처럼 씹다가 영양 성분을 뽑아낸 뒤 찌꺼기는 뱉어낸다.

매스틱 오일은 그대로 소량 섭취하거나 물에 한두 방울 섞어 마신다. 겨자 소스에 매스틱 분말을 1/2 티스푼 넣어주면 매스틱 소스가 완성된다. 각종 샐러드나 소스로 활용하면 그 맛은 더 좋아진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